시애틀 여행 4일차, 12월 11일. 오전에는 호텔 근처의 카페에서 글을 썼다. 책을 들고 나갔지만, 글을 쓰고 나니 예정한 시간이 지났다. 서둘러 다운타운 1번가 파이크 스트리트로 이동했다. 친구를 만나 점심식사로 새우와 연어 요리를 먹었다.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의 명소들, 이를테면 스타벅스 1호점(실제로는 4호점), 생선시장, 워터프론트 등을 둘러보면서 길거리 간식을 사 먹었다. 아침부터 줄곧 내리던 비가 오후에 잠시 그쳐, 푸른 하늘을 볼 수 있었다. 오늘의 가장 인상 깊었던 풍광 또는 명소는 아래의 세 가지!

 

뜻밖의 시간에 조우한 시애틀의 푸르른 하늘! (햇빛이 이렇게 반가울 수가!)

시애틀 센터와 함께 시애틀의 대표 관광지, 파이크 플레이스! (이색 상점들)

시애틀 최고(the highest) 높이의 전망대, 콜롬비아 센터! (시애틀의 야경)

 

4일차 시애틀 여행을 사진으로 남긴다. 과장을 조금 보태자면 손목 굵기 만한 킹크랩의 다리, 구름 뒤로 가려졌던 햇빛을 만난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 공식적인 스타벅스 1호점 그리고 콜롬비아 센터에서 내려다본 시애틀의 야경 등이다. 앞선 3일 동안 100장의 사진도 안 찍었는데, 오늘만 300장을 찍었다. 시애틀 여행을 이제야 시작한 기분이다.  

 

 

 

 

 

파이크 플레이스의 거리 상점들

 

 

 

 

시애틀 다운타운에 등장한 무지개, 1번가에서.

 

 

파이크 플레이스에 있는 스타벅스 1호점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의 이색 상점에서.

 

 

 

콜럼비아 센터에서 바라본 시애틀 야경 (오른쪽 상단이 스페이스니들)

 

 

 

Best Western 호텔 로비

 

Posted by 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