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리 기분이 좋지? 노래 한 곡 들었을 뿐인데….

첫 소절의 기타 연주만으로도 사람을 홀리더니

연주하는 내내, 노래하는 줄곧, 전율을 안긴다.


당장 기타를 안고 노래를 부르고 싶지만,

저이처럼 부르고 연주할 순 없으니,

듣고 또 듣고, 보고 또 본다. 황홀이다!


심사위원들은 뭐라 평했을까, 궁금하지만

훌륭한 예술은 비평 없이도 우뚝 존재한다.

신들린 한 소녀가 글망을 불러일으킨다.


* 글망 = 글을 잘 쓰고픈 열망! ^^



Posted by 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