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앞에 섰다. 방금 떠오른 2018년 첫 번째 태양을 바라본다. 설렌다. 오늘을 기다린 건 아닌데 반갑기도 하다. 태양이 세상의 동쪽을 비춘다. 건물은 해바라기가 된 마냥 햇빛을 받아 밝아졌다. 나는 환한 마음으로 노트에 새해 소망을 적는다. 하나씩 이뤄갈 때마다 명랑해질 내 인생을 생각하며. ‘2018년은 정말 환상적인 해로 살아보자!’

 

출간. <나는 조르바 학교에 입학했다>

탈고. <리버럴 아츠를 공부하라> 외 한 권

번역. <수잔 손택 평전>

독서. 수잔 손택 全作,『수상록』『포커스』

공부. 인지과학, 예술이론(미진사)

 

여행. 포틀랜드, 펠로폰네소스(그리스), 제주

와우. 와인시음회, STORY 매뉴얼, 유니컨 디너

공간. 아카이브 인테리어 작업, 중고물품 판매

행동. 인터뷰, 팟캐스트, 특강

관계. 가족여행, 블로그 독자의 밤, 와우수업

 

하루를 잘 살았다. 책을 읽고 글을 쓰고 한 해를 계획했다. 가족이랑 통화하고 여느 때보다 좀 더 치열하게 운동했다. 오후엔 서쪽 하늘로 저무는 해를 지그시 내다보았다. 태양은 예술가였다. 온 하늘을 주홍빛으로 채색했다. 여의도 너머 서해 바다로 향하는 태양을 바라보며 나도 일상의 예술가가 되고 싶어졌다. 삶을 아름답게 만들어가는 예술가! (1월 1일)



Posted by 보보